安珍庆、洪真英、蔡妍、곽현화 - 사진 속 엄마 아빠의 크리스마스(Live) 엄마 아빠의 크리스마스 아주 오래된 크리스마스 행복했었던 크리스마스 이제는 너무 멀어져 버린 우리 엄마 아빠의 크리스마스 지금보다 더 많이 웃고 요즘 보다 더 크게 웃던 내가 기억하지 못했던 그 추운 어느 날 바람 부는 길거리에서 눈이 내리는 그곳에서 세상 누구보다 행복하게 보였던 그때 너무 바쁜 하루가 몇 년째 계속 되고 두 손 잡고 걸은 지 몇 년이 지나고 오늘은 그때처럼 행복한 크리스마스 엄마 아빠의 크리스마스 아주 오래된 크리스마스 행복했었던 크리스마스 이제는 너무 멀어져 버린 우리 엄마 아빠의 크리스마스 너무 행복한 그때 나처럼 예뻤던 그때 내가 없던 자리도 두 손 붙잡고 채우던 그때 이제는 가슴에서 점점 그리움으로만 커져 시간이 갈수록 더 점점 그리움으로만 번져 어제처럼 힘들지 않고 오늘처럼 힘겹지 않던 행복하게 웃음짓던 그 추운 어느 날 바람불어 추운 날에도 눈이 내리는 그날에도 세상에서 제일 따뜻하게 보였던 그때 너무 추운 겨울이 참 많이 지나고 얼굴 보며 웃은진 몇 년이 지나고 사진 속 그때처럼 따뜻한 크리스마스 엄마 아빠의 크리스마스 아주 오래된 크리스마스 행복했었던 크리스마스 이제는 너무 멀어져 버린 우리 엄마 아빠의 크리스마스 아주 오래된 크리스마스 행복했었던 크리스마스 이제는 너무 멀어져 버린 우리 엄마 아빠의 크리스마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