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은 또 다시 찾아와 널 다시 생각나게 해 그렇게 보고 싶던 너를 잊은 줄 알았었는데 함께 걷던 이 거리 새처럼 날던 낙엽의 향기 나도 모르게 그 기억 속으로 혼자 걷고 있어 한 번은 꼭 한 번은 다시 돌아 온다는 그 약속을 믿기에 나는 아직 이별을 인정할 수 없어 미안해 하지마 그냥 돌아오면 돼 니가 없는 가을은 내게 견딜 수 없는 아픔일 뿐야 한 번은 꼭 한 번은 다시 돌아 온다는 그 약속을 믿기에 나는 아직 이별을 인정할 수 없어 미안해 하지마 그냥 돌아오면 돼 니가 없는 가을은 내게 견딜 수 없는 아픔일 뿐야